▒ 9급공무원 전문학원 창원공무원학원 ▒
     검색        
 
   자동로그인  




 
작성일 : 17-05-31 12:32
공무원 되기 쉬워진다…공무원 7만 3천명 5년내 정년퇴직
 글쓴이 : 창원공무원…
조회 : 11,282  
 5년간 국가직·지방직 정년퇴직자 7만 2646명 달해
- 베이비부머세대 은퇴 맞물려 공직 신규채용 확대될 듯
- 공시생·공무원학원 "공직 문턱 낮아질 것" 기대감
[이데일리 박철근 한정선 김무연 윤여진 기자] 베이비부머 세대의 은퇴가 본격화하면서 공직사회에도 세대교체 바람이 불고 있다.

향후 5년동안에만 7만2000여명에 달하는 공무원이 정년을 맞아 퇴직한다.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일자리 확대 계획과 맞물려 공무원 신규 채용이 크게 늘어날 것이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안전·경찰·소방·교사 등 사회복지 관련 분야 공무원을 중심으로 하반기에 1만 2000명을 추가 충원할 계획이다.

29일 행정자치부와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올해부터 2022년까지 5년간 국가직·지방직 공무원 가운데 정년퇴직 예정자(연령기준 추정치)는 7만2646명으로 집계됐다. 지방직 공무원은 5만1434명이고 국가직은 2만1212명이다. 전체 공무원 94만명(지방직 30만 3400명+국가직 63만7654명)중 7.66%다.

지방직의 경우 2020년까지 정년퇴직 대상자들이 지속 증가한 뒤 2021년부터 감소세로 전환하는 모양새다. 반면 국가직 공무원은 정년퇴직 공무원 수가 지속 증가해 2022년 정년퇴직자(1962년생)가 4150명으로 4000명 선을 넘어선다. 1990년대 지방자치제도 도입과 인구 증가에 따른 행정서비스를 확충 등으로 대거 채용했던 베이비부머 세대 인력이 퇴직 시기를 맞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해당 년도의 예산에 따라 변동은 있겠지만 일반적으로 퇴직인원보다 신규채용을 확대해온 전례를 봤을 때 새로 선발하는 인력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iframe width="0" height="0" title="광고" class="ad100" id="viewimg_ad" src="about:blank" frameborder="0" marginwidth="0" marginheight="0" noresize="noresize" scrolling="no" allowtransparency="true"></iframe>
베이비부머세대의 퇴직과 공공부문 일자리 확충에 힘입어 공무원 문턱이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공무원 시험 준비생과 학원업계는 고무된 표정이다.

광주광역시에서 공무원 시험을 준비 중인 박모(27·여)씨는 “공무원 채용규모가 늘어나는 것은 환영할 만한 일”이라며 “공무원 시험에 연이어 낙방하면서 시험준비를 그만 둬야하나 싶었는데 새로운 희망이 생겼다”고 말했다.

반면 신규 채용이 특정 분야에 집중돼 있다는 점에서 다른 분야를 준비해온 공시생들 사이에서는 불만의 목소리도 나온다.

이모(25·여)씨는 “채용을 늘리는 부분은 경찰·소방·사회복지 분야 등 일부분에 국한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최근 공무원 채용 확대 소식이 나오면서 경쟁률만 높아져 걱정이 앞선다”고 말했다.

공무원 시험학원 업계도 공무원 채용 확대소식에 분주하게 대응하는 모습이다.

부영일 노량진 윈플스 학원 마케팅팀장은 “올해 공무원을 추가로 1만2000명 채용하겠다는 소식에 경찰 등 해당 직군 준비생들이 반기는 분위기”라며 “베이비부머세대 퇴직 등으로 신규 채용이 늘면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학생이 대거 몰릴 것을 대비해 반을 더 늘리는 등 준비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박철근 konp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