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급공무원 전문학원 창원공무원학원 ▒
             
     검색  
 
   자동로그인  




 
작성일 : 19-04-26 10:40
[지방직 9급 경쟁률] ‘올해가 기회’ 숫자는 알고 있다
 글쓴이 : 창원공무원…
조회 : 3,166  

행정일반 경쟁률 14.8대1…전년 대비 49.2% 감소
선발인원 36% 증가하며 경쟁률 낮아져

지방직 9급 필기시험이 두 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각 지자체의 원서접수 현황이 속속 발표되고 있다. 현황을 종합해보면 지난해와 비교해 선발예정인원은 증가하고 출원인원이 줄어들면서 합격 문이 어느 때보다도 넓을 전망이다.

 

오는 53일 원서접수를 마감하는 전북과 416일 현재 발표를 하지 않은 대구를 제외한 2019년 지방직 9급 행정일반의 경쟁률은 14.81로 나타났다. 7871명 선발 예정에 총 116377명이 출원했다.

 

‘8.71’ 인천 수험생, 올해가 기회의 해

선발인원이 지난해 5788명보다 36.0% 증가한 반면, 출원인원은 168602명에서 31.0% 줄어든 116377명이었다. 이에 따라 경쟁률도 29.11에서 14.8149.2% 낮아졌다.

 

이처럼 경쟁률이 낮아진 것은 올해부터 서울과 다른 시도의 필기시험이 같은 날 치러지기 때문이다. 실제로 중복 지원이 불가능해진 서울의 올해 행정일반 경쟁률은 24.01로 지난해 77.01로다 68.8% 감소했다.

 

서울을 제외한 15개 시도의 행정일반 경쟁률도 지난해보다 36.3% 낮아진 13.41로 나타났다. 이는 대부분의 지역이 선발예정인원을 크게 늘렸기 때문이다.

 

특히 인천은 2018년 대비 256.3% 늘어난 702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경쟁률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한 자릿수인 8.71이다. 매년 70~80%대의 응시율을 고려하면 실질 경쟁률은 더 낮아질 것으로 보여 인천 수험생에게는 올해가 기회의 해가 될 전망이다.

 

인천에 이어 169명의 제주와 271명의 광주가 81.7%, 55.7%2018년 대비 선발예정인원 증감률 2, 3위에 올랐다.

 

반면, 63명을 뽑는 울산과 40명을 선발할 예정인 세종, 483명을 채용할 전남은 전년과 비교해 선발규모가 각각 48.4%, 16.7%, 1.4% 감소했다.

 

광역시가 도 단위 지자체보다 경쟁률 높아

원서접수 결과 올해 가장 치열한 경쟁을 펼칠 지역은 울산으로 드러났다. 63명 선발예정에 2573명이 몰려 40.8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출원인원의 감소율(18.4%)보다 선발예정인원의 감소율(48.4%)이 높아 경쟁률 역시 지난해 25.91보다 상승했다.

 

대체적으로 인천을 제외한 광역시의 경쟁률이 도 단위 지자체보다 높았지만, 이 역시 지난해보다는 모두 낮았다.

 

165명을 선발할 대전의 경쟁률은 23.91로 지난해 34.21보다 30.2% 감소했다. 부산은 333명을 선발하는 데 8097명이 출원 24.3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보다 22.2% 낮아진 수치다.

 

759명을 선발하는 경남은 9320명이 출원해 12.3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해보다 41.8% 채용규모가 늘어났지만, 출원인원은 오히려 9.5% 감소하며 경남 수험생에게는 더 없이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체계적인 학습 계획과 기출 분석 필요

한편, 지방직 9급 필기시험은 오는 61517개 시도에서 동시에 치러진다. 이어 710일 인천을 시작으로 726일까지 전국 모든 지역의 필기시험 합격자가 가려진다. 필기시험에 이어 면접까지 통과한 최종합격자 발표는 85일 전북을 시작으로 926일 서울이 마무리할 예정이다.

 

종로공무원학원 관계자는 국가직 9급 필기시험이 쉽게 출제돼 자만하는 수험생도 있을 것이라며 나에게 쉬운 시험은 모두에게 쉬울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고 두 달 앞으로 다가온 지방직 9급 시험 대비에 전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합격 가능성이 어느 때 보다 높아진 만큼 D-50, D-30, D-7 등 체계적인 학습 계획을 짜고 기출 분석을 꼼꼼히 한다면 좋은 결과를 기대해 볼 만하다고 전했다.